기술이란 무엇일까?

내가 생각하는 좋은기술이란 사람이라는 아날로그와 디지털 기계를 편하고, 값싸고, 내구성 있게 연결해 주는 것이어야 한다.

 

그렇다면 좋은 터치 펜이란 무엇일까?

좋은 터치 펜은 좋은 기술이 반영된 것이어야 한다. 그래서 좋은 터치 펜은 사람의 아날로그적인 "필기 입력"을 거부감 없이 디지털화 시켜 줄 수 있는 징검다리가 되야 한다. 시중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종류의 정전식 터치펜이 있다. 하지만 그 태생적인 한계때문에 인튜어스에서 느낄 수 있었던 그 사실과도 같은 필기감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물론 아이패드에 수신기를 붙이고 초음파를 이용해 필압감지를 유도하는 방식의 "비싼"터치펜도 있으나, 가격을 봐도, 그 쓰임새를 봐도, 너무 과도한 느낌이 든다.

 

그렇다면 시중의 "그저그런" 터치펜 중에 좋은 터치펜은 무엇일까?

내가 찾은 답은 JOT pro다.

 

 

 

일단 터치 펜이건 일반 펜이건간에 내가 필기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펜촉의 굵기이다.

JOT pro를 제외한 거의 절대다수의 터치펜들은 손가락만한 굵기의 고무팁을 사용하고 있다. 정전식 터치패드는 전기신호를 필기하면서 안정적으로 잡아내야 하기때문에 고무팁의 굵기가 어느정도 굵어야만 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렇게 굵은 고무 팁으로는 세밀한 필기가 불편하다는 점이다. 그런점에서 JOT pro는 기존의 고무팁 방식을 기발하게 해석해내는데 성공했다.

 

 

 

 

JOT pro의 앞에 달린 고무 디스크를 이용해 정전식 터치패드에 전기신호를 안정적으로 전송하기 위한 정도의 고무면적을 유지하면서도 디스크 중앙에 펜촉을 장착하여 가느다란 펜촉으로 필기하는 듯한 느낌을 제공한다. JOT pro 역시 다른 터치 펜과 비슷한 크기의 접촉면적을 가지지만, 디스크 중앙의 펜 촉이 주요 접점이 되기때문에 사용자는 펜 촉끝으로 필기를 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정전식 전용 JOT 펜은 mini와 pro 두 가지 모델이 있다. pro는 아이패드에 자석으로 딱 달라붙을 수 있다는 점과 잡는 부분에 고무패치가 있다는 점이 장점이고, mini는 자석기능과 고무패치가 없는 대신 비교적 컴팩트한 사이즈에 클립처럼 끼울 수 있는 디자인이 장점이다. 필기감에서는 그리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컴팩트함을 중시한다면 미니를 택하면 되고, 좀더 묵직한 필기감을 원한다면 프로를 택하면 될 것 같다. 물론 JOT pro도 JOT mini처럼 다양한 색깔의 디자인이 있다.

 

 

 

 

 

외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당연히 디스크 부분이다. 고무팁이 생략되고 고무디스크와 볼베어링이 들어가서 실제 펜의 디자인과 비슷한 느낌을 준다. 내가 생각했을때 JOT mini와 비교하여 JOT pro의 가장 큰 장점은 고무패드다. 이 고무덕분에 미끄러질 염려도 적고, 장시간 사용시에도 피로감이 덜하다. 그 외에 JOT pro는 아래의 사진처럼 아이패드에 자석처럼 달라붙어 스마트커버처럼 붙었을때 rock을 걸어주는 기능까지 고려했다. 실제 사용해 보니 그다지 쓸모있는 기능은 아닐 것 같았다.

 

 

 

 

 

JOT의 제조사인 Adonit사의 홈페이지에서 JOT 펜의 지원페이지에 접속해 보면 JOT의 성능을 한껏 발휘할 수 있는 아이패드 어플리케이션들을 소개하고 있다. 젠브러쉬나 스케치북과 같은 유명한 어플들을 JOT과 잘 어울린다고 자신있게 웹에 띄워놓은걸 보면 펜의 성능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한 것 같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점.

아이패드를 필기용으로도 고려중이라면 jot pro와 아래 3가지중 하나의 필기 어플을 추천한다. 사진은 위에서 아래의 순으로 U pad, Bamboo paper, Goodnote이다. 사용해 본 결과 기능은 필기감은 다들 비슷하고 노트 필기를 지향하는 메인 컨셉은 같아서 어떤 어플이 더 좋은지는 사용자마다 다를 듯 하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27 14: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폴라 2013.03.26 11: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스크래치 대박,,, 산지 한달도 안되서 액정패드를 갈았죠;;; 다시는 쓰고 싶지 않은 펜이에여

생활속의 열역학법칙

 

 

정답은 단연코 No다.

 

이 문제의 증명은 먼저, 방이 단열 시스템이라는 가정이 필요하다.

냉장고는 '압축기'를 이용해 열을 퍼낸다.

따라서 냉장고가 켜져 있는 한, 압축기를 돌리기 위해 냉장고에는 지속적으로 전기에너지가 공급된다.

닫힌 계(방)에서 나가는 열량은 ZERO이고, 들어가는 열량(전기에너지)만 있는 상황이 된다.

따라서 이 방은 열역학 제1법칙 즉, 에너지 보존법칙에 의해 온도가 지속적으로 상승한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9800foodsnut.com/michaelkorsbags.php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7.16 21: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슬퍼서 우는거 아니야..바람이 불어서 그래..눈이 셔서..

Methods


When we look to the future with open eyes, we can begin to see the opportunities that are coming.

Long-range foresight is about understanding the situation today, seeking future opportunities, and intelligently creating innovations.

It echoes what management guru Peter Drucker described as the one trait he found in successful entrepreneurs, namely a commitment to approach innovation as a "systematic practice." Based on our experience in industry and at different universities, we have developed nine Foresight tools as a systematic practice.




With the combination of these tools, we believe you will be able to prepare successfully for the future and answer three fundamental questions:

How do I begin looking for future opportunities?
How can I create a path to these opportunities that anticipates the inevitable changes along the way?
What can I start doing today that will help me get there first?

Our process is designed to help all types of companies and people learn how to apply each method as part of an integrated, repeatable practice. We invite you to delve more into our process and methods, as well as order any workshop material that would be helpful for your own foresight strategy and innovation management efforts.


Process


 

Our process can be understood as three overlapping phases: Perspectives to Opportunities to Solutions.

Each phase recognizes a distinct set of activities within the broader lifecycle of long-range innovation, although the phases tend to overlap in real life. Often, the start of the process has the highest ambiguity for participants.


 

Phase I. Perspective

The first phase is to develop historical perspective about an area of interest relevant to the future you want to live in. You must look back first in order to look forward.


 

What is the bigger context for the topic you are interested in?
What historical events, industry actions, and societal movements can be identified as drivers of today's reality?
When reviewing previous inventions and opportunities, what similarities in timing and adoption exist today?


 

Phase II. Opportunity

The second phase helps you develop an ability to see growth opportunities that exist today and extend into the future. Today’s opportunities become tomorrow’s innovations.


 

What themes are emerging that might shape or influence possible opportunities in the future?
Which major changes about people over time, such as population movements and generational shifts, can we identify and understand that affect future changes?
What might you expect from future users and customers?


 

Phase III. Solution

The third phase seeks to define the questions that exist along different paths to innovation. Innovative solutions are specific to your industry, customers, organization, and individual skills.
 

How can you determine the multiple paths possible to get from today to tomorrow's future innovation?
Looking at what you've learned, how long does each step take along the various paths?
What are the critical points for change, and which ones are in your control?

 

Overall, the foresight process begins with exploratory research and abstract representations, moves through to half-formed ideas that begin to take form and gain substance, and ends up with a realizable set of possible solutions. Each phase is progressively more hands-on and concrete, taking you on a gradual journey from open-ended investigation to practical convergence.



Phase I: Perspective


Perspective is critical to establish upfront, and yet, how often do we really see the big picture?

Developing perspective gives us a broader frame of reference; it checks our own assumptions and lets us put others' decisions into a richer context.

The big picture is an abstract concept, encouraging the mind to see an invisible complex web of multiple variables and their relationships. Our foresight tools help you capture the big picture, and when comes down to finding future opportunities, having perspective is the first advantage.


Perspective requires both breadth and depth, theoretical understanding and hands-on experience. We don’t mean to imply that one person will know everything; instead, synthesizing across multiple disciplines and adding real life lessons together contributes to building the big picture. Further, while outside experts may guide efforts, your teams need to be fully integrated and involved in the foresight process from beginning to end.


Three tools allow you to develop perspective:

 
 

Context Map

Context Mapping is a mapping technique for capturing emergent conversation themes in complex problems to show integrated context.

 
 

Progression Curves

Progression Curves are a graphical representation that explains the progression of changes in terms of technological, social, and related filters.

 
 

Janus Cones

Janus Cones is a foresight tool for looking backwards and forwards in time to identify the timing of historical events and how timing affects potential future events.


Phase II: Opportunity

 

Applying foresight thinking can turn a complex and unclear world into a map of new innovation opportunities and possibilities.

A focus on opportunity further brings the long-term view into focus and supporting the investments and actions required today to begin the path to tomorrow.

Now with perspective, foresight thinking is valuable because it allows you to prepare for tomorrow. Knowing where you are – and how you got there – is essential for making good decisions on where to go or what to do next. This phase is about opportunity search.

Three tools allow you to find opportunity:

 
 

Demographics

Demographics is a research method to identify and track population changes within a specific group over time in order to understand impending changes on the workforce, life stages, future markets, and other variables.

 
 

Future Users

Future Users explores the potential future of a chosen demographic through the comparative analysis between similar groups over time.

 
 

Futuretelling

Futuretelling are short and dramatic performances that illustrate a particular user need as a scene from the future. This is active storytelling at its best.



Phase III: Solution


 

Our research shows an incredible amount of effort occurs before an innovation idea materializes in its full entirety.

A delicate process of emergence unfolds during the earliest stages, as different sets of individuals and concept threads come together, separate, recombine, fade away, and advance forward ultimately into one innovation solution.

Few people mention that this beginning can be the hardest part of the innovation process. Foresight helps you start the next steps. Foresight gets you to the first solution.

Three tools allow you to prototype possible solutions:

 
 

White Spots

White Spots are a strategic tool for studying the future opportunity space defined by two salient issues. Opportunities can be discovered in the ‘white spots’, or empty areas.

 
 

Change Paths

Change Paths are a set of data-driven narratives exploring different paths and key decision points toward possible future innovations.

 
 

Paper Mockups

Paper mockups in three-dimensions (3D) are an advanced design method to prototype and communicate a new concept using paper and inexpensive materials. A specific iteration is the Dark Horse Prototype.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명 "오토매틱 기능"이 포함된 시계들은 일반 시계보다 훨씬 가격이 비쌉니다.
흔들어줌으로서 전기를 생산해 시계를 돌리기 때문에, 건전지를 갈아끼울 필요가 없죠. 이 오토매틱 기능은 자동권 발전시계라고 불리고, 영어 약자로는 AGS(Automatic Generating System)라고 불립니다.
이 기능은 1987년 일본의 SEIKO사가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자동권 발전시계의 원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손목을 움직여 시계가 움직이면 자동추가 회전한다.
② 자동추의 회전은 윤열의 증속(增速)배열에 의하여 회전은 증속되어 발전로타에 전달된다.
③ 발전로타가 회전하면, 발전 스테이타를 통하여 발전코일을 교차하는 자속이 변화한다.
④ 자속이 변화하면 전자유도에 따라 발전코일에 교류전압이 발생한다.
⑤ 교류전압은 정류회로에의해 정류되고 2차 전원에 충전된다. 여기서 2차 전원에는 충방전 싸이클을 영구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전기 2중층 콘덴셔(condenser : 단순하게 capacitor 라고 하겠다)를 사용했다.

 

[출처] : http://blog.naver.com/chauchau0?Redirect=Log&logNo=10004697241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430.taxfreebicycle.com/coachus.php BlogIcon coach outlet 2013.07.12 14: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른 남자 부르면서 울거면 나한테 이쁘지나 말던지




5월 31일 KT가 KTF와의 합병 1주년 기념을 기념하여 구글의 '넥서스원'을 국내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처음 소식을 접한 것은 SHOW 공식 트위터를 통해서 였는데, 출시될 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 2.2버전인 프로요(Froyo)가 탑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해외에서도 비공식적이지만 프로요로 업그레이드하여 퍼포먼스를 실험한 사례가 블로그에 심심찮게 포스팅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구글측에서 공식적으로 프로요를 배포한다는 언급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KT를 통한 넥서스원의 출시는 공식적으로 프로요 배포를 내포하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구글의 말을 빌리자면, 프로요는 구글의 최신 안드로이드OS버전으로 기존 버전에 비해 약 450%의 성능 향상이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위 사진은 안드로이드 2.1탑재시 구동속도를 나타내는 MFLOPS 수치가 표시돼 있습니다. 프로요에선 이 수치가 450%개선되어 아래와 같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프로요 버전은 MFLOPS수치상으로 2,009에서37,593으로 비약적인 속도 증가를 보입니다.


프로요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외장메모리에 어플리케이션 설치가능(SD카드 이동가능)-어플리케이션 매니저
플래쉬 10.1탑재
안드로이드 마켓 자동 업데이트
아이튠 스트리밍
익스체인지 강화
USB를 통한 테더링 기능 기원
와이파이 Hotspot 지원
카메라 구동화면 대폭 개선

이로인해 이제 안드로이드폰에서도 테더링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테더링 기능이란, 테더링이 가능한 기기로 와이파이 신호를 잡을 수 있는 다른 기기에 와이파이 신호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아이폰 테더링 기능을 통해 아이폰을 무선랜공유기 처럼 쓸 수 있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이번에 포스팅 하면서 알게된 사실인데, 프로요(Fro yo)는 냉동 요구르트 제품이란 뜻을 가지고 있더군요! 안드로이드OS는 버전별로 맛있는 음식들의 이름이 붙여진 것 같아요. 안드로보이의 간식취향을 위미하는 걸까요?^^

구글의 발표에 따르면 프로요는 Dalvik JIT 컴파일러와, V8 자바스크립트 엔진을 적용해, 응용프로그램 구동성능을 5배, 웹서핑 속도를 3배까지 개선시켰다고 합니다. 아래는 안드로이드2.2 프로요 구동영상입니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블릿의 이름은 Apad. 이걸 보니 저번에 중국에서 아이팟 터치의 디자인을 모방해 아이패드까지 따라한 모델로 애플에 소송을 걸었던 회사가 기억나네요. 중국은 저작권법이 아예 없는겁니까? 아예 똑같은 디자인에 안드로이드만 살짝 깔아놨네요. 안드로이드OS가 공짜라는 점이 이렇게도 작용하다니...
캘리포니아에서 디자인한 애플 특유의 제품 박스또한 컨닝했네요. 아니, 거기에 안드로보이가 있는것만 빼고말입니다. 가격은 $299이고, 별도의 배송료는 없다고 합니다.
아이패드에서 지원하지 않던 webcam을 탑재하여 화상통화가 가능하게 한점이 가장 큰 특징이고, 안드로이드OS 1.5기반입니다. 7인치 TFT LCD를 쓰며, WiFi이용시간은 최대 5시간이라고 합니다.

<제품 사양>
OS : AndROID 1.5
Webcam
4GB ROM / 125MB RAM
micro SD지원
GPS, WiFi, USB 2.0 포트 지원
G센서(가속도센서), 3.5mm 이어폰잭, 마이크
7" touch TFT LCD 800 x 480

위키트리(http://www.wikitree.co.kr)에서 처음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ductive charging uses the electromagnetic field to transfer energy between two objects. A charging station sends energy through inductive coupling to an electrical device, which stores the energy in the batteries. Because there is a small gap between the two coils, inductive charging is one kind of short-distance wireless energy transfer.

The other kind of charging, direct wired contact (also known as conductive charging or direct coupling) requires direct electrical contact between the batteries and the charger. Conductive charging is achieved by connecting a device to a power source with plug-in wires, such as a docking station, or by moving batteries from a device to charger.

Induction chargers typically use an induction coil to create an alternating electromagnetic field from within a charging base station, and a second induction coil in the portable device takes power from the electromagnetic field and converts it back into electrical current to charge the battery. The two induction coils in proximity combine to form an electrical transformer.

Greater distances can be achieved when the inductive charging system uses resonant inductive coupling.




<Advantages>


Inductive charging carries a far lower risk of electrical shock, when compared with conductive charging, because there are no exposed conductors. The ability to fully enclose the charging connection also makes the approach attractive where water impermeability is required; for instance, inductive charging is used for implanted medical devices that require periodic or even constant external power, and for electric hygiene devices, such as toothbrushes and shavers, that are frequently used near or even in water. Inductive charging makes charging mobile devices or Electric Vehicles more convenient; rather than having to connect a power cable, the unit can be placed on or in close proximity to a charge plate.

 In the Electric Vehicle industry it has been suggested that standardized inductive charging could minimize problematic cabling and connective infrastructure.




<Disadvanges>


One disadvantage of inductive charging is its lower efficiency and increased ohmic (resistive) heating in comparison to direct contact. Implementations using lower frequencies or older drive technologies charge more slowly and generate heat for most portable electronics; the technology is nonetheless commonly used in some electric toothbrushes and wet/dry electric shavers, partly for the advantage that the battery contacts can be completely sealed to prevent exposure to water. Inductive charging also requires drive electronics and coils that increase manufacturing complexity and cost.

Newer approaches diminish the transfer losses with ultra thin coils, higher frequencies and optimized drive electronics, thus providing chargers and receivers that are compact, efficient and can be integrated into mobile devices or batteries with minimal change.

 These technologies provide charging time that are the same as wired approaches and are finding their way into mobile devices rapidly. The Magne Charge system used in the GM EV-1, Chevy S-10 EV and Toyota RAV4 EV vehicles employed high-frequency induction to deliver high power at an efficiency of 86% (6.6kW power delivery from a 7.68kW power draw).





Tip from http://en.wikipedia.org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vk.zapatillasadidasoutletsx.com/ BlogIcon zapatillas adidas 2013.04.04 23: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우 지원, 아주 좋아.

  2. Favicon of http://ub.lisseurghdve.com/ BlogIcon Lisseur GHD 2013.04.08 07: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된 행복은 자기만족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가치있는 목적을 충실하게 추구할 때 오는 것이다.

  3. Favicon of http://vru.mysonfactoryoutlet.com/ BlogIcon toms shoes 2013.04.09 20: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노동과 수확 기대의 기쁨을 느낄 어려운 내부의 삶의 선하심을 생각 전심 보통 일 매일 생활을 수확 보자.

  4. Favicon of http://11713.ccgenevois.com/clfrance.php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7.11 22: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협업의 힘을 잘 아는 회사들 중에 단연 구글 이 최고라고는 말할 수는 없습니다. 아직 위키피디아도 있고, 페이스북도 건재하니까. 하지만 협업의 잠재성을 이용해 향후 가장 큰 수입을 얻을 회사는 확실히 구글이라고 말할 수 있을것 같네요. 그리고 구글은 협업을 통한 수입증대프로젝트의 두번째단계에 와있는 것 같습니다. 첫번째 단계는 Google Earth, Google Docs 등 자사의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해 무료로 배포하는 것이었고, 두번째 단계는 안드로이드 OS를 배포하는 것이었습니다. 모든것은 무료입니다. 게다가 개방성또한 리눅스를 방불케 할 정도로 뛰어나 2010년 현재, 휴대폰 시장에 엄청난 파급효과를 주고 있습니다.
노키아의 심비안OS가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애플의 아이폰OS가 안드로이드OS에 곧 추격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고요. 무엇보다도 기업에게 매력적인 것은 안드로이드OS가 무료라는 점입니다. 사용자들은 안드로이드OS의 엄청난 개방성을 이용해 누구나 개발자가 될 수 있습니다. OS의 탑재비용이 제로고, OS개발비용또한 다수의 사용자들에 의해 협력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획기적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하지만 Google의 안드로이드OS 무료배포(개방) 전략은 사회봉사의 성격만 있는것이 아닙니다. 구글은 자사의 OS를 개방함으로서 단말기와 OS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시장가격을 낮게 만들어, 사용층을 전세계규모로 가져가면서,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애플리케이션을 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도록 유도하려는 것입니다. 누구나 다 구글이 만든 컨텐츠를 쓰게된다면 구글이 광고시장을 장악하게 되는 것이죠. 구글은 이를통해 막대한 광고수입을 얻으려는 것이다. 다시말해 구글의 안드로이드OS의 배포는 누구나 다 자신의 휴대폰과 블로그에 에드센스를 달게 되는 활로를 튼 것입니다. 그렇다면 정말 앞으로의 IT와 관련 광고시장은 OS점유율 위주만으로 흘러가게 될까요? 시장의 판도는 구글의 바람대로 순순히 전개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2010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obile World Congress 2010"에서 기술의 발전이 무시무시하게 빠르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됩니다. 바로 스마트SIM이 공개된 것입니다. 자랑스럽게도 이 스마트SIM기술은 우리나라 SK텔레콤에서 처음 선보였습니다.



스마트SIM은 전화번호 따위의 단편적인 개인정보나 어플 한두개만을 담았던 USIM에서 발전해, 아예 휴대폰의 모든 구동 환경을 SIM에 넣어 단말기 사이의 소프트웨어적 격차를 없애버리는 칩입니다. USIM은 144KB인데 비해, 이번에 SK텔레콤이 공개한 Smart SIM은 1GB의 메모리에 ARM9고성능 프로세서가 들어갔습니다. 주소록, 멤버십정보, 게임, 멀티미디어파일, 심지어 OS까지 설치해 구동이 가능합니다. 예를들어, 구글의 넥서스원에 스마트SIM을 넣어놓고 쓰던 사용자가, 안드로이드OS기반이 아닌(아이폰이나 노키아같은) 휴대폰에 사용하던 스마트SIM을 끼워서 개통하면, 그 폰은 안드로이드OS 기반의 휴대폰이 돼버리는 것입니다. SK텔레콤은 5월부터 이 기술을 사용화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Android Smart SIM영역의 개발만 진행된 상태라, 다른 OS를 지원하는 Smart SIM의 등장까진 아직 어느정도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최근 봇물터지틋이 흘러나온 SK텔레콤의 스마트폰들 대부분이 안드로이드 기반인것을 감안하면, 이것도 이해가 될 것 같습니다. OS간의 장벽을 허물어버리는 이 기술이 상용화될 가능성은 안드로이드OS가 점유율1위에 올라설 가능성보다 훨씬 높은것 같네요. 앱스토어 위주로 개편된 모바일라이프시장 또한 크게 바뀔 것이라는 말입니다. 울타리를 만들어놓고 그안에서만 놀게하는 애플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가당착 2010.05.07 14: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웃기는게 스마트심이 나와도 쓸데가 별로 없습니다.
    해외에서 60만원짜리로 90만원에 팔 정도로 우리는 이통사의
    휴대폰유통을 장악하고 입맛에 맞는것만 출시합니다
    스마트심을 과연 꽂기만 하면 작동될까요? 아니죠..
    그에 맞게 휴대폰을 만들어야죠.. 아니면 해킹을 해서 그렇게 만들거나..
    결국 이건 불법의 영역이니 논할 가치도 없거니와
    아이폰같은 영향력 있는 회사가 해줄 가능성도 없습니다
    무엇보다 해외는 휴대폰가격이 적정하고
    (우리처럼 보조금 감안해서 거품출고가 책정해서 팔고 깍아주는척 생색내는 미친짓 안함.)
    원래 유심이 분리되서 판매가능합니다.
    스마트심은 오직 스크같은 독점기업만 생각하는 이상한 짓이라는거..

    게다가 저 스마트심의 가격을 생각해보세요..
    족히 돈십만원은 우습게 될걸요..
    게다가 휴대폰회사는 이제 완전 껍데기회사로 전락하는데 지금 스크와 ss주축군 형성하는 삼숭에서 퍽이나 반기겠네요.. =='

    • Favicon of https://shymean.tistory.com BlogIcon designeer shyfragrance 2010.05.07 17: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좋은의견 감사합니다. 뭐랄까 여러 시도의 일부분이라고 하는게 좋겠네요. 스마트심같은 기술도 누가 쓰느냐에따라 성격이 달라질테네 스크가 잘못쓴다면 스크의 인식만 더 나빠질 겁니다. 언젠간 유심 대신 스마트심이 싸게 대체될건 분명하기때문에 저는 그저 OS중심의 패러다임이 언젠간 바뀌겠지...라고 막연하게 추측할 뿐이네요. 그래도 이번 WMC에서 스마트심이 분명 기술자체로서는 호평을 받은건 사실입니다. 스크든 크트든 독점을 독점으로 막으려는 행태가 본래 기술의 목적을 흐리는 것뿐이죠. 이번 5월달부터 상용화되기때문에 가격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압니다.

  2. trmm 2010.05.08 13: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메모리 용량이 좀 더 큰게 어떤 영향을 줄 지 그다지 감이 안오네요.
    외장메모리와 무슨 차이가 있는지 -_-;;

    • Favicon of https://shymean.tistory.com BlogIcon designeer shyfragrance 2010.05.08 19: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유심기반을 바꾸는거라 외장메모리와눈 다른것이죠. 자기 사용환경자체를 꼽았다뺐다가 하는거랍니다. 자체 프로세서가 없는 외장메모리와는 원리가 다르죠

  3. 글쎄.. 2010.05.10 09: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각종 부가 장치들이 표준화가 되어 있는 일반 데톱에서도 가능하지 않은 일을 휴대기기에서 과연 가능 할까요? 이건 말 그대로 뻘짓 하는 겁니다.

웹상에서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너무 다양한 주제로 글을 포스팅합니다. 누구나 다 하나쯤은 블로그를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블로그는 극도로 개인적인 활동이죠. 블로그는 사람들의 무수한 관심사와 견해를 반영하고 있는 블로그. 과연 세계 최초의 블로그는 과연 어디서 시작된 것일까요?





1993년에 Marc Andreessen이 20대 초반, 일리노이 대학 국립 수퍼컴퓨터 활용센터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한 모자이크(Mosaic)가 자체 웹사이트에 'What's New'라는 페이지를 만들고 다른 사이트를 링크해놓은 것이 블로그의 원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후 1997년에 작가 존 버거(John Berger)가 최초로 "웹로그(Weblog)"라는 용어를 사용했고, 2년뒤인 1999년에 피터 머홀츠가 자신의 개인 사이트에서 "위 블로그(Wee Blog)"라는 용어로 바꿔쓰면서, 이 개념은 순식간에 사람들에게 퍼져나갔습니다. 사람들은 이를 블로그라고 불렀습니다.




1999년 당시에 전 세계에서는 23개의 웹블로그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해 7월에 피타스(pitas.com)라는 최초의 자율/공동제작 뉴스블로그가 나오면서 웹상의 블로그의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피타스가 발표된 한달뒤에는 블로거닷컴(www.blogger.com)이 등장해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블로깅 소프트웨어가 됐고, 이는 서비스 이후 얼마되지않아 구글이 비공시가격으로 매각했다고 합니다.




구체적인 예로, 메타블로그사이트(블로그 통합 사이트) 중 하나인 이튼웹(Eatonweb)에 소속된 블로그 수는 1999년 초 50개에 불과했지만, 2007년에는 무려 6만5000개로 늘어났습니다.[각주:1] 전문가 블로그 검색 서비스인 테크노라티(Technorati)에 따르면, 2007년을 기준으로 7,500만 개의 블로그에서 하루에 160만 번의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고, 하루에 17만 5,000개의 새로운 블로그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각주:2] 슬래시닷(Slashdot)과 디그(Digg), 플라스틱(Plastic), 파크(Fark)와 같은 사이트들은 협업적 필터링의 도구를 사용해 블로그와 사용자들의 기여물을 모아 분류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픽시, 다음뷰, 싸이월드블로그, 코리아블로그등의 메타블로그가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 등장한 트랙백(Trackback) 서비스는 블로거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다른 링크를 가진 블로그들과 트랙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함으로서 모든 개인적인 생각들을 연결했습니다.






최근에는 트위터같은 마이크로 블로그가 등장해 사람들은 웹상에서 거의 모든 것들을 공유할 수 있는 상태가 됐습니다. 최근 통계를 보면, 페이스북은 미친듯한 성장을 거듭해 현재 사용자수가 전세계적으로 2억5천명을 넘어섰습니다. 그리고 구글, 위키피디아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전망이 높은 웹기업 1위의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페이스북 이용자는 머지않아 10억명 돌파가 예상되기까지 한다고 합니다. 불과 20년도 안되는 짦은 기간동안 웹은 우리를 전인류적인 사고의 영역에 놓이게 했습니다. 그 과도기는 너무도 혼란스럽고 빠른변화를 보여,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누구 하나 이 변화에 완벽한 적응이 가능한 사람이 없고, 개인의 힘으론 이런 변화를 결코 주도할 수 없는 사회가 돼버렸습니다. 이 웹사회에선 정부나 국가또한 한 개인의 존재로 인식되기 때문에, 중앙집권적인 통제구조도 불가능 합니다. 전인류적인 소통이 가능한 사회로의 진입을 위해서 우리는 그저 블로그를 통해 끝없이 공유하고, 협업을 통해 해답을 찾는 수 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1. Charles Leadbeater, "We-think(집단지성이란 무엇인가)", Book21, 2009, p75 [본문으로]
  2. http://www.technorati.com/about [본문으로]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루즈 여행의 개념을 180도 바꾼 크루즈 컨셉트가 등장했습니다.
호텔과 비행선이 하나로 결합돼 통째로 날아올라 여행을 떠난다는 컨셉트인데, 최근 이 컨셉트에 수반되는 구체적인 매커니즘들이 추가 공개돼 현실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에어크루즈(Air Cruise)라고 불리는 이 아파트형 호텔 컨셉트는 미래의 크루즈 여행이 어떠한 모습을 갖출것인지 보여줍니다. 이 컨셉트는 현존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라피를 건설한 우리나라의 삼성물산이 영국의 디자인 컴퍼니 시모어파월과 협약을 맺고 디자인한 미래 주택의 컨셉트중 하나입니다.

 디자인은 2008년 처음 서울에서 공개됐었는데, 그 시에만 해도 단순한 외관 컨셉트에 그쳐서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었습니다. 집이 하늘을 날아다니며 "집은 그자리에 짓는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깬 자체에만 의미를 둔것 이었죠. 그래서 하늘을 난다는 데에 초점을 맞춰 전체적인 모양은 방패연 모양이 됐습니다. 그리고 외벽에는 삼성물산의 아파트 브랜드 래미안 로고가 그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이륙과 비행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들이 제시되고, 인테리어 렌더링도 나오면서 다시한번 조명을 받게 됐습니다.


경량 합성소재로 제작된 8개의 격자무늬 프레임에 유연한 소재의 삼각형 외벽 4개를 부착한 설계구조가 채택됐는데, 높이가 무려 265m에 이릅니다. 실제로 나온다면 63빌딩보다 16m더 큰 물체가 하늘을 나는것이 됩니다. 에어크루즈 자체의 무게만 해도 340톤에 달하고 이륙에 필요한 추진력은 378톤을 이겨내는 것이어야 합니다. 여기에 승객100명과 20명의 승무원, 그리고 각종 장비들을 포함해 30톤에 이르는 무게를 추가해도 비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최대 상승 고도는 약 3.5km.

이러한 엄청난 중량의 물체를 띄우기위한 추진력은 제트엔진이나 로켓엔진과 같은 강력한 동력장치가 아니라 열기구의 원리를 사용합니다. 열기구에 들어가는 헬륨가스대신 에어크루즈에는 수소가스가 들어가는데, 수소를 4개의 외벽 구조물 속에 가득 채워 이륙에 필요한 상승력을 얻어낸다는게 정말 매력적인 매커니즘 입니다. 기체상태의 수소의 몰수로 이착륙을 하는 이 매력적인 매커니즘은 과연 실현가능 할 것인지에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제기했지만, 설계를 담당한 시모어 파월은 이것이 면밀한 과학적 검토를 거친 결과라며 충분히 실현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설계된 에어크루즈에 들어가는 수소기체 저장공간은 비체적(Specific Weight) 33만 N/㎥에 해당하는데, 이론적으로 수소 1 N/㎥가 들어올릴 수 이쓴 무게는 약 1.2 kg이므로 저 정도의 수소기체는 계산상 396톤의 물체를 부양시킬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결과적으로 에어크루즈는 수소를 가득 채웠을때 18톤의 여유를 가지게 돼 만선상태에도 이륙에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륙 뿐만이 아니라 이동에도 에어크루즈는 친환경적인 컨셉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에어크루즈는 대형 연료전지를 탑재해 여분의 수소(액화)를 전력으로 전환하고 그것을 내부 주거자들에게 공급합니다. 그리고 모든 조리기기들과 냉난방기기들은 화석연료가 아닌 전기를 사용하는 제품들입니다. 수소연료전지는 내부의 환경에 주로 공급되는 것이고, 비행에 필요한 동력은 태양전지의 몫입니다. 방패연 모양의 동체 외부는 태양전지 패널로 돼있어, 100% 전기에너지로 프로펠러를 돌려 비행동력을 얻는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연료전지의 결과물인 물을 정제해 음용수로 재활용 할 수도 있습니다.



에어크루즈가 기존 선박에 국한돼 있던 크루즈 여행의 개념을 하늘로 확장시킨 것은 우리 주거문화에 분명 혁신이 되는 것이겠지요.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너무 큰 덩치와 제트엔진을 사용하지 않는 구조때문에 비행속도가 느려졌다는 것인데요, 맞바람의 영향을 받지 않았을때 에어크루즈의 비행속도는 100~150km/h라고 합니다. 시모어 파월은 이를 "느림이 새로운 빠름이 된다(Slow is the new fast)."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빨리 목적지에 도착해 얼마나 많은 곳을 보고 왔는가'에 초점이 맞춰진 지금의 항공기 여행이 이제는 '얼마나 편하고 쾌적하게 여유로운 여행을 즐겼는가'에 맞춰지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훗날 머리위로 에어크루즈가 떠다니며 만든 그림자속에 있는 제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위키트리(http://www.wikitree.co.kr)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