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상과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8 모털엔진 Motal Engine

모털엔진 Motal Engine

2010.05.18 10:48 |
 
 
 

 2002년에 나와서 8년만에 한국에 번역본으로 출판된 모털엔진. 원래는 SF라곤 잘 안보는 편인데, 북피니언들의 추천과, 인터파크 도서 아이폰어플 설치에 힘입어 읽게 됐다. 이 책의 원본표지를 보고있자니, 어릴적 방안가득 빽빽하게 채워진 아버지 서고에서 SF소설만 골라뽑아 신기한 기계 그림들만 보고 넘겼던 기억이 떠오른다. 그 시절 내게 과학이란 현실적인것이 아니라 앞으로 닥칠 무서운 미래를 암시하는 것이었다. 그 막연한 두려움이 호기심으로 바뀐것일까? 나는 지금 과학과 공학을 업으로 삼고 있다. 자라면서 과학은 내게 막연했던 두려움을 잊게 만들고, 모든 현실을 통제가능한 것과 불가능한 것으로 나누는 법을 알려줬다. 그래서 지금의 나는 어쩌면 과학을 신봉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SF(공상과학소설 Science Fiction)과 영화는 분명히 Fiction이지만, 기본적으로 과학이라는 대전제를 깔고 가는 작품들이다. 그래서 나는 모털엔진이라는 책을 픽션으로서 저자의 주관성을 고려하며 읽기보다는,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참거짓을 가려내는(다분히 리얼리즘이 가미된) 방식으로 읽었다. 나는 이 책을 다 읽기 전까지는 분명 과학신봉주의자 였으니까 말이다.

 흰수염고래가 멸종한지 천년이 지났고, 미국과 영국이 몇 천년전에 사라져버린 먼 미래사회에서 엔진과 바퀴가 왠말이며, 아르곤 전구가 왠말인가? 그리고 과연 그 시대에도 "박물관"이란 것이 물질적으로 존재할 수 있냔 말인가?

 이 소설의 배경은 "60분 전쟁"이라는 설정에 이르러 식상함의 극치를 보인다. 왜 먼 미래를 쓰는 소설가들과 영화 작가들은 현재와 미래 사이의 인과관계를 전지구적 규모의 전쟁 따위만으로 메꾸려 하는가?

 하긴... 하루 주식시장 예측도 제대로 못해 쩔쩔메는 인간이 미친듯 먼 미래를 논리적으로 정연하게 설정할 수 있다는게 가당키나 할까마는.... 그러나 예전의 많은 공상과학 소설의 개념들, 제품들, 미풍양속들, 정치적 구조 및 이념들의 상당수가 지금 우리가 사는 현재를 구성하고 있다는 점은 참 아이러니 하다.

 이 책은 잊고있었던 어릴적 과학에 대한 두려움을 상기시키는 역할을 했다. 뭐~ 책 내용은 온통 비과학적인 내용 투성이라, 책을 읽는 내내 혐오스런 눈빛을 감출수가 없었지만, 내 어릴적 기억을 떠올리게 하면서 과학신봉주의자(Sciencidian정도가 되려나?)였던 나를 뒤돌아 볼 수 있는 기회를 줬다는 점은, 이 책이 내게 부정적이지만은 않았던 책이라는 사실이 될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designeer shyfragra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